KYUNG SUN LEE BRAHMS VIOLIN SONATAS

Artist: Kyung Sun Lee, Violin

Piano: Jin Sang Lee, Yejin Noh, Tae Hyung Kim

Album Title: Brahms: The 3 Sonatas for Violin and Piano
Catalog No. NCMK 9005
Release Date: 2019년 12월 31일 발매
Format: CD

Track List:

NCMK 9005
Johannes Brahms (1833-1897)

Violin Sonata No.1 in G major, Op.78
Violin Sonata No.2 in A major, Op.100
Violin Sonata No.3 in D minor, Op.108

Violin Sonata No.1 in G major, Op.78
I. Vivace ma non troppo
II. Adagio
III. Allegro molto moderato

Year/Date of Composition: 1878-79
First Performance: 1879-11-8 in Bonn

Violin Sonata No.2 in A major, Op.100
I. Allegro amabile
II. Andante tranquillo – Vivace
III. Allegro grazioso quasi andante

Year/Date of Composition: 1886
First Performance: 1886-12-02 in Vienna

Violin Sonata No.3 in D minor, Op.108
I. Allegro
II. Adagio
III. Un poco presto e con sentimento
IV. Presto agitato

Year/Date of Composition: 1886–88
First Performance: 1888-12-21 in Budapest,
Jenö Hubay (violin), Johannes Brahms (piano)
Dedication: Hans von Bülow

[음반 구매처]

-온라인: 인터파크
http://bit.ly/NCMK9005IP

-온라인: 예스24
http://bit.ly/NCMK9005YES

-오프라인: 예전레코드(예술의전당 음악당 1층)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
[브람스: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3개의 소나타]
with 피아니스트 이진상, 노예진, 김태형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서울대학 교수)은 일찌기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 퀸엘리자베스 국제 콩쿠르, 몬트리올 국제 콩쿠르 등 최고 권위의 콩쿠르에 연속 입상한 이후, 지난 20여 년간 연주자로서, 또한 교육자로서 국내외에서 누구보다 바쁜 활동을 펼쳐오고 있는 최정상급 아티스트이다.

브람스 바이올린 소나타 전곡은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라면 꼭 한번쯤 거쳐가는 레코딩 레퍼토리. 이경선은 공교롭게도 브람스가 마지막 바이올린 소나타를 작곡했던 나이와 같은 나이에 이 역사적 명곡들을 레코딩 하게 되었다.

사실 이경선은 아마도 현재 국내에서 가장 많은 무대에 초청받는 아티스트일 것이다. 그런 최정상급 연주자가 15년을 훌쩍 넘는 기간 동안 음반 레코딩 작업을 하지 않았다는 건 다소 의외다. 사실 이경선은 오래 전 다수의 음반 작업을 한 적이 있다. 하지만 대학 교수로서, 또한 국내외에서 들어오는 수 많은 초청 연주들을 소화하기에 만도 너무 바빴던 데다 음반 시장까지 사양길로 접어들면서 이경선은 레코딩에 대한 필요성을 그다지 느끼지 못했다고. 그런데 그렇게 시간이 흐르다 보니, 똑같은 브람스의 곡들이 완전히 새롭게 보이기 시작했고, 그 곡들을 더욱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연륜이 쌓이게 된 것이다.

“만약 10년 전에 이런 레코딩 제의를 받았더라면 제가 정말 브람스의 그 깊이 있는 사운드를 낼 수 있었을까. 그리고 만약 10년 후에 제의를 받았다면 육체적으로, 테크닉적으로 그걸 정말 해낼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라는 이경선의 고백처럼 그녀가 브람스 소나타 전곡을 레코딩하고 무대에 올리기에 2019년보다 더 완벽한 시기는 없었을 듯 하다.

사실 브람스는 3곡의 바이올린 소나타를 남겼지만 그가 3곡만 작곡했던 것은 아니었다. 브람스는 곡을 완성한 후에도 마음에 들지 않으면 가차없이 폐기해버리는 작곡가로 유명했다. 그런 그가 남긴 소나타들이니만큼 완성도와 음악성 면에서 역대 최고의 바이올린 소나타 레퍼토리들로 손꼽힌다.

특히 본 음반은 이진상, 노예진, 김태형 등 3명의 정상급 피아니스트들과 각각 1곡의 소나타를 함께하는 독특한 구성을 하고 있다. 세 피아니스트는 탁월한 실력은 물론 이경선이 평소 인간적으로 아주 좋아하는 연주자들이었다고. 개성과 색깔이 다른 세 명의 젊은 피아니스트들과 이경선이 어떻게 호흡을 맞춰가는지 비교 감상해 보는 것도 이번 음반의 또 다른 재미가 될 것이다.

예전에는 자신의 부족함 때문에 브람스의 소나타들을 그렇게 좋아하지 않았었지만 이제는 왜 이 곡들이 이렇게 훌륭하고 명곡으로 인정받는 지를 이해하게 되었다는 이경선의 말처럼 본 음반에서 그녀는 브람스 음악에 대한 보다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예술가로서 평생 쌓아온 연륜과 깊이를 성공적으로 담아내고 있다.

NCM KLASSIK 편집부

NCM KLASSIK은 한국의 정통 클래식 음반 레이블로서 모든 음반들을 기획부터 마스터링까지 직접 자체 제작하고 있다. 국내 정상급 연주자들은 물론 유망주들을 발굴, 기획하며 국내 클래식 음악계에 신선한 바람을 불어 넣고 있다. 특히 우수한 레코딩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난 반세기 동안 유럽 클래식 음반 레코딩에 사용되었던 빈티지 장비와 현대의 고해상도 디지탈 장비를 동시에 접목해 따뜻하고 부드러우면서도 선명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http://www.NCMKLASSIK.com
http://www.facebook.com/NCMKlassik